Asam
닫기

NOTICE

공지사항

제목 제이에스파트너스가 투자자문회사로 전환되었습니다.
작성일자 2007.11.27
션 권리가 사라진줄 모르고 만기상환액보다 비싸게 거래되는 해프닝이 연출되기도 했다.
다음은 주가/전환가로 구하는 전환가격이다. 이는 시장상황에 따라 조정되는데, 먼저 유무상증자, 주식배당 등 신주발행으로 주식가치가 희석되는 케이스다. 물론 혼란을 피하기 위해 미리 정한 전환가격 조정식으로 계산된다. 다음은 기초자산격인 주가가 하락하는 경우다. 마찬가지로 주가하락에 따른 하향조건을 두는데, 주가가 떨어지면 전환가격도 낮아지는 게 보통이다. 이론상으론 주가하락에 따른 조정은 CB투자자에겐 유리하게 작용하는데, 전환가격이 낮아지는 만큼 전환권에 대한 프리미엄(콜옵션가치)도 늘기 때문이다.
이자와 비슷한 성격인 만기보장수익률, 표면금리, 만기상환율도 꼼꼼히 따져야 한다. 역시 동양종금72 CB를 통해 살펴보자. CB는 액면가 1만원, 전환가격 5290원으로 표면금리 연5.5%(연이표, 1년에 1회 지급), 만기보장수익률 연8%, 만기상환율 118.16%의 조건을 달았다. 먼저 표면금리는 이표(쿠폰)로 위 조건이라면 1년에 1회씩 5.5%의 이자를 챙길 수 있다. 보통 주식관련 사채는 3개월에 한 번씩 이자를 주는 이표채를 많이 발행하는데, 표면금리가 위와 같다면 연 5.5% 이자를 네 번으로 나눠 3개월마다 지급한다.
세금도 감안해야 한다. 세금이 부담되면 이표율이 낮은 채권을 선택하는 편이 좋다. 수익률과 상관없이 이자지급 시점에 과세되기 때문이다. 세금과세기간에 비춰 만기에 이자를 지급하는 할인채로 갈아타면 세금지급 시기를 늦출 수 있다. 같은 원리로 이표지급 무렵이 과세대상기간이고, 이표채를 꼭 선택할 상황이라면 이표율이 낮은 CB, BW로 갈아타면 그나마 세금부담은 준다.

http://www.wealthm.co.kr/wealth_pic/article_pic/2009/08/img200908/027.gif


아울러 만기보장수익률은 발행일부터 만기일까지 보장하는 수익률로 만기이전엔 연5.5%의 표면금리를 지급한 뒤 만기엔 나머지 이자인 2.5%(8%-5.5%)를 준다. 또 만기상환율은 액면가 대비 상환율인데, 위 조건에서 이 비율이 118.16%이므로 액면 1만원당 11816원을 만기에 지급한다는 뜻이다.
이 같은 기본개념은 BW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지난 3월 정의선 기아차 사장의 청약으로 화제를 모은 기아자동차 BW에 대해 살펴보자. 이 무보증BW는 액면가 1만원으로 표면이자율 연 1%(3개월 분할지급), 만기보장수익률 5.5%, 만기상환율은 114.5692%. 즉 연 1% 이자를 쪼개 3개월마다 1/4씩 분할지급하며 3년째인 만기엔 4.5%의 이자와 사채의 원금에 대해서는 약 11456원을 준다는 얘기다.

기업 펀더멘탈 확인이 필수
흥미로운 점은 신주인수권 행사가격. 청약마감일인 3 18일 기아차 주가는 8000원인 반면 BW행사가액은 6888원으로 낮게 책정됐다. 당시 주가로 비춰보면 청약물량만 받으면 바로 약 15%의 차익을 얻는 땅집고 헤엄치기식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실제 수익률은 더 높았다. 신주인수권 행사기간 첫날인 4 20일 종가는 9800. BW투자자라면 한달도 안돼 약 30% 수익을 얻었다. 실적개선 기대감으로 주가가 지난 7 20 15500원으로 첫신고가를 갱신으로 계산하면 차익은 거의 두 배다.
그렇다고 주위에서 돈이 된다고 흥분해도 묻지마 CB, BW투자는 금물이다. 이들 주식관련사채는 대부분 무보증사채로 회사가 망하면 휴지조각이 될 수 있다. 투자하기 전에 먼저 기업의 신용위험부터 꼼꼼히 점검해야 뒤탈이 없다는 얘기다. 회사의 신용등급을 따져보고 재무분석으로 안정성을 분석해 부도위험이 낮은 곳에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무리 고금리를 보장하는 채권을 매입했더라도 기업자체에 문제가 생기면 말짱 도루묵이다. 비록 회사채이지만 올초 1만원 안팎에서 거래된 쌍용자동차115회의 경우 법정관리신청으로 장외시장에서 1000원으로 주저앉기도 했다.

http://www.wealthm.co.kr/wealth_pic/article_pic/2009/08/img200908/028.gif


CB, BW
청약을 놓쳤더라도 후회할 필요는 없다. HTS처럼 현재가창으로 매매하는 CB, BW들도 꽤 많기 때문이다. 굿모닝신한증권의 경우 장내채권주문종합창에서 주식처럼 매수, 매도, 거래량 등을 보면서 실시간으로 CB, BW 매입이 가능하다. 지난 7 15일 미래에셋증권 1CB 매수, 매도호가는 각각 1519, 1400(15시 기준). 이날 종가인 1530원에 매입하면 발행조건대로 연4%의 만기수익률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전환가액이 124000원으로 이날 상장주식 종가인 7만원보다 훨씬 비싸 투자메리트는 없는 편이다.
BW
도 비슷하다. 지난 99 8월 발행된 NH투자증권7 BW의 종가는 249. 표면금리, 전환가액은 각각 9650, 13500원이다. 주의할 것은 이때 BW는 사채가 아니라 권리를 사고 파는 워런트라는 점. 249원으로 1주를 사면 NH증권 주식을 13500원으로 매입할 수 있는 권리가 발생한다. 하지만 이날 거래소에서 NH투자증권 종가는 8240원으로 전환가격보다 훨씬 낮아 투자할 이유가 없다. 결국 주가가 주식관련 사채의 전환가격보다 비싸야 투자기회가 생기는 셈이다. http://www.wealthm.co.kr/wealth_pic/article_pic/2009/08/img200908/0_end.gif
최성해 기자 haeshe7@wealthm.co.kr

이전글 특집기사소개
다음글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
목록